공지사항

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제  목 전약협 "동물약 처방 확대, 절차 무시된 행정예고" 철회 요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21 조회수 69
첨부파일

전약협 동물약 처방 확대, 절차 무시된 행정예고 철회 요구.hwp


전약협 "동물약 처방 확대, 절차 무시된 행정예고" 철회 요구

20'수의사 처방 품목 확대' 관련 성명문 발표...“동물용 의약품 관리 체계부터 우선 바로 할 것

 

전국의 약학대학생들이 지난 16일 행정 예고된 농림부의 수의사 처방 대상 동물용의약품 확대에 대해 절차가 무시된 행정예고라며 즉각 철회하고, 동물용의약품의 관리체계부터 바로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전국약학대학생협회(회장 송현규)는 지난 20일 성명문을 통해 지난 2013년 사회적 합의를 통한 수의사 처방제 도입 이후 동물용의약품 중 21%(2017년 기준)가 처방대상이 됐다. 그러나 2018년까지 전국 동물병원 4524곳의 연 처방전 발급 총계는 고작 46846건으로 처방전 발행이 제대로 관리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월 전자처방전 발행 의무화를 도입하고 두 달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동물용의약품의 처방대상 품목을 확대하는 것이 과연 효용성이 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농림부에서 계획하고 있는 ‘60%까지의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확대라는 목표가 과연 합당한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전했다.

 

전약협은 농림부는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의 확대를 통해 항생제의 이용과 약물 오남용이 감소한다는 논거를 제시했지만, 2013년 해당 제도의 도입 이후 약 7년이라는 시간에 걸쳐 처방대상 품목이 확대되는 동안 처방전 발행에 관한 관리체계의 부재와 함께 증가해온 항생제 사용량에 대해서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라며 "모순을 인지하고 성급했던 결정 과정에 대한 잘못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동물에 대한 건강보험 등의 여건이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질병 예방적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가진 백신을 처방대상으로 확대해 동물병원으로 유입을 유도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조치인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전약협은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의 확대를 논하기에 앞서, 동물용의약품에 대한 처방전 발행 관리를 포함한 관리 감독 체계가 안정화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처방대상의 무분별한 확대가 아닌 동물용의약품 관리체계의 개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COVID-194.15 총선 등의 거대한 이슈로 국민의 관심이 몰려있는 틈을 이용, 유관 단체들과의 사회적 협의 없이 행정예고를 강행하려 하는 것은 상당한 문제라면서 농림부는 이러한 독단적인 결정 과정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성급했던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확대 결정을 철회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전약협은 행정당국의 이러한 성급한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절차가 무시된 행정예고를 즉각적으로 철회하는 동시에 속히 동물용의약품의 관리체계부터 바로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약사공론, 2020. 4. 21 >


이전글 [일반] 약준모 "동물보호자 안중에 없는 농림부 각성하라"
다음글 [일반] 동물약 의견제출 기간, 농림부 전화·팩스 '먹통'..."직무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