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제  목 농림부, 동물용 항생제 '약국 보고시스템' 도입 추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15 조회수 351
첨부파일


현행 수기작성 방식 변경..."내성관리 차원"

약사회·수의사회·동물약품협·동물약품판매협 등과 협의회 구성


농림축산식품부가 약국 내 동물용 항생제 조제·유통·판매 기록을 현행 '수기 장부 작성'에서 '온라인 보고시스템'으로 전환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국가 항생제 관리 강화가 목표로, 최근 발생한 '엔로플록사신 계란' 사태도 동물용 항생제 제도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

14일 농림부는 "대한약사회와 수의사회, 동물의약품협회, 동물의약품판매협회 등 유관단체 협의회를 열어 (항생제 사용 전산보고 관련) 첫 의견수렴 절차를 마쳤다"고 말했다.

농림부에 따르면 아직 수기 장부 작성을 언제부터, 어떻게 전산보고 시스템으로 전환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유관 단체와 엔로플록사신 계란 사태 현안을 공유하고, 전산화 제도 변경 방향성, 가능성을 타진하는 정도로 협의회는 종료됐다.

엔로플록사신은 닭 질병 치료에 쓰이는 항생제 성분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7년 5월부터 엔로플록사신 함유 동물용약 78개 품목의 산란계 농가 사용을 금지했다. 해당 성분이 함유된 계란을 사람이 먹으면 인체에도 항생제 내성 발현 가능성이 높아지는 게 금지 이유다.

하지만 최근 이 성분이 검출된 계란의 대량 유통 사실이 확인되면서 농림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장 실태조사에 나선 상태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국가 항생제 관리 대책 강화 시점을 다소 앞당기기로 했다는 게 농림부 설명이다.

특히 대책 강화 내용에는 동물용 항생제가 유통·판매되는 동물약국, 동물병원, 동물약 도매상의 관리 시스템 선진화가 담겼다.

지금까지 아날로그로 관리되던 동물용 항생제 처방·조제·유통·판매 기록을 디지털 전산화하겠다는 게 선진화 골자다.

일단 농림부와 유관단체는 협의회에서 동물용 항생제 기록을 전산으로 보고 의무화하는데 큰 틀에서 합의했다.

다만 어떤 방식으로 언제부터 전산화할지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추후 일단 협의회에서 나온 의견을 취합해 농림부가 개략적인 시스템 외형을 만든 뒤, 추가 협의회를 열어 시행 시점과 방식 등 세부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농림부 관계자는 "동물용 항생제의 현장 유통관리 미흡으로 사태가 발생하는 사례가 생기면서 관리 강화 관계자 협의회를 열었다"며 "동물약국과 동물병원, 동물약 도매업체에 공통으로 적용할 의무 보고 시스템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처방 대상 동물용 항생제를 꾸준히 확대하는 안에도 유관단체가 합의했다"며 "동물약국 조제프로그램, 동물병원 처방프로그램·동물약 관리시스템과 무리없이 연동되는 항생제 시스템을 기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약사회는 동물 항생제 내성이 인체 내성 발현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는 점에 공감하며 농림부 계획에 동참할 뜻을 밝혔다.

다만 약사회는 약국가 도입에 상당한 마찰을 겪었던 식약처 마약류통합시스템 수준의 과도한 규제가 동반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약사회 관계자는 "인체 항생제 내성의 큰 원인 중 하나가 동물약 내성이다. 국가적, 개인적으로 항생제 내성 축소는 중요 의제"라며 "동물용 항생제 보고시스템을 의무화하려면 법 개정 등이 수반된다. 마약류시스템 처럼 지나친 규제 등 약국 실무 피해가 없다면 동참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 데일리팜, 2019.1.15 >



이전글 [일반] 「약사법」및「수의사법」준수여부에 대한 특사경 수사 대비 철저(공지)
다음글 [일반] 엔로플록사신 산란계 사용금지 재조명‥항생제 사용 주의